‘정글의 법칙’ 유리, 미역 먹다가 굴욕 “망했다”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정글의 법칙' 유리, 허경환 /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유리, 허경환 /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유리가 털털한 매력을 드러냈다.

유리는 오는 7월 1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뉴칼레도니아'(이하 정글의 법칙)편에서 이제껏 보여준 적 없는 예능감을 발휘한다.

이날 유리는 “아저씨, 고기 먹고 싶어요”라며 간드러지는 목소리로 옥희 성대모사를 해냈고 이에 허경환은 “이제 아저씨라고 하지 말고, 오빠라고 해”라고 받아쳤다.

이어 허경환은 불에 구워 맛있다며 유리에게 미역을 권헀다. 그런데 그만 유리의 이에 미역이 끼어버린 것. 이에 허경환은 “이에 김 꼈다! 야무지게 꼈다”며 유리를 놀렸댔다.

그러자 유리는 어디에 꼈냐고 물었고 허경환은 “2층 큰 대문”이라고 답했고 유리는 “큰 대문? 망했다”라며 털털하게 반응해 폭소를 안겼다.

두 사람의 입담은 오는 7월 1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