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오해영’ 서현진 “하늘같던 에릭 선배, 좋은 친구가 됐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서현진 / 사진=점프엔터 제공

서현진 / 사진=점프엔터 제공

서현진이 환상의 호흡을 맞춘 에릭을 언급했다.

서현진은 29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빌라드베일리에서 진행된 tvN ‘또 오해영’(극본 박해영, 연출 송현욱) 종영 간담회에서 격정적인 로맨스 장면을 찍은 에릭과의 로맨스 호흡에 대해 “NG가 없었다. 액션합을 짜듯이 합을 짜고 스킨십 연기를 했다. 애드리브 없이 계산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에릭 선배가 아이디어가 좋다. 그리고 벽키스를 찍으면서 서로 거침없어진 것도 있다. 그때 워낙 세게 해서 그 이후로는 불편함이 없었다”면서 에릭에 대해 “굉장히 무뚝뚝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상냥했다. 기본적으로 매너가 좋다. 호흡을 맞추는데 어려움이 전혀 없었다. 극 중 오해영이 박도경을 향해 반말을 하다가 존대를 하는데, 나도 그런 경향이 있었다. 그걸 다 받아주셨다. 너무 감사했고, 끝나고 나서는 좋은 친구가 됐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그는 “선배보다 친구 같은 느낌이 에릭의 장점인 거 같다. 사람을 나누지 않는다. 현장에서 남자 배우들이 다 좋아했다. 끝까지 에릭 바리기였다. 그게 에릭의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한다”고 덧붙였다.

실제 서현진과 에릭은 가요계 선후배 사이이기도 하다. 서현진이 속했던 밀크와 신화는 같은 SM 소속이었다. 그는 당시를 떠올리며 “하늘같은 선배였다. 그 당시에는 서로에 관한 추억이 전혀 없다. 중국 공연을 한 번 갔던 적이 있는데, 눈도 마주치지 못했다. 배꼽인사를 했던 기억이 있다. 기억이 날만큼 교류가 있었던 건 아니다”고 말했다.

서현진은 28일 종영한 ‘또 오해영’에서 머리도 보통, 센스도 보통, 외모도 보통인 ‘그냥’ 오해영 역을 맡아 코미디와 정극을 넘나드는 폭 넓은 연기력을 선보이며 극찬을 받았다. 망가짐을 불사하는 연기력으로 매회 화제를 모았다. 만취부터 유쾌하고 짠한 모습은 물론 상대배우, 에릭과의 달달한 ‘케미’까지,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으며 생동감 넘치는 오해영을 만들어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