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이 끝나고 난 뒤’-‘아이언 레이디’ 윤소희, 청순VS파격 이중생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윤소희 / 사진제공=tvN

배우 윤소희 / 사진제공=tvN

배우 윤소희가 연기 변신에 시동을 걸었다.

tvN ‘식샤를 합시다’의 윤진이 역부터 최근 tvN ‘기억’의 봉선화 역까지, 그간 밝고 통통 튀고 똑 부러지는 역할을 보여준 윤소희는 이번 tvN ‘연극이 끝나고 난 뒤’ 속 드라마 ‘아이언 레이디’를 통해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드라마 ‘아이언 레이디’는 낮에는 평범한 회사원이지만, 밤에는 카리스마 파이터인 ‘아이언 레이디’로 비밀리에 활동하는 20대 직장여성 고알리의 이중생활을 담은 이야기다. 극중 윤소희는 회사원과 파이터를 오가며 아슬아슬한 이중생활을 펼치는 여주인공 고알리를 연기, 데뷔 후 첫 액션신에 도전한다.

이에 윤소희는 “고알리 캐릭터를 통해 직장인부터 진한 메이크업에 가려진 파이터 ‘아이언 레이디’까지, 평범하면서도 평범하지 않은 모습들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이 굉장히 재미있고 기쁘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며 캐릭터와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윤소희가 출연하는 ‘아이언 레이디’는 오는 1일 오전 11시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1,2회가 공개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