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빨로맨스’ 달달 수호부터 짠내 수호까지, 류준열의 하드캐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운빨로맨스' / 사진=MBC '운빨로맨스'

MBC ‘운빨로맨스’ / 사진=MBC ‘운빨로맨스’

‘운빨로맨스’ 류준열이 모든 매력을 쏟아부으며 11회를 ‘하드 캐리’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운빨로맨스'(극본 최윤교, 연출 김경희) 11회에서는 심보늬(황정음)에게 자신의 마음을 숨김없이 드러내는 제수호(류준열)의 아낌없는 ‘직진 본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제수호는 로맨틱한 입맞춤을 나눈 뒤에도 마음을 열지 않는 심보늬에게 끊임없는 구애를 펼쳤다. 키스 후 보늬의 동생 보라(김지민)가 눈을 뜨자 어김없이 보늬의 곁을 지켰고, “아직도 답이 정해지지 않았느냐, 답은 쉽다” “보고 싶다” 등 능청스러운 애정 표현도 서슴지 않았다.

보늬에게 데이트 신청을 받은 직후에는 한껏 들뜬 표정과 행동으로 귀여운 매력을 어필하는 한편, 데이트를 빙자해 만나게 된 부모님에게는 오랫동안 쌓아온 원망을 숨기지 않는 ‘짠내 수호’로 돌변하며 팔색조의 모습으로 여심을 폭격했다.

11회 방송의 말미에는 자신 몰래 부모님을 모시고 온 심보늬에게 제수호가 화를 내며 “그동안 귀찮게 해서 미안했다”고 돌아서는 모습이 그려져 시선을 모았다. 이루어질 듯, 말 듯하다 또다시 어긋난 러브라인에 궁금증이 증폭되는 가운데, 직후 펼쳐진 예고편에서는 두 사람의 꿀 떨어지는 로맨스 장면이 그려져 기대감을 폭발시켰다.

이날 ‘운빨로맨스’는 시청률 8.4%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