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수의 신’ 천정명, 조재현 무너뜨렸다…최종 결말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국수의 신' / 사진=KBS2 '국수의 신' 방송 화면 캡처

KBS2 ‘국수의 신’ / 사진=KBS2 ‘국수의 신’ 방송 화면 캡처

‘국수의 신’ 천정명이 조재현을 무너뜨렸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마스터-국수의 신(이하 국수의 신)’(극본 채승대, 연출 김종연 임세준) 19회에서는 지금까지 숨겨온 행적들이 모두 탄로난 무명이(천정명)가 도현정(손여은)을 매수해 생방송에 나서며 김길도(조재현)의 과거와 모든 악행을 폭로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정체 탄로 이후 발톱을 드러내며 적극적으로 복수에 나선 무명이는 도현정에 이어 과거 김길도의 수행비서였던 황성록(김주완)을 자기 편으로 만들며 김길도의 주변인들까지 이용해 복수의 계획을 세웠다. 또 자신의 미각 상실을 알고 있는 설미자(서이숙)에 의해 대면장 선출을 걸고 생방송 국수 대결에 나서는 장면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이어 김다해(공승연)의 도움을 거절하고 결연한 표정으로 국수 대결에 나선 무명이는 생방송을 통해 아버지의 레시피와 인생을 송두리째 빼앗은 김길도에 대해 폭로했으며, 이후 경찰 체포 중 도주한 김길도가 자신을 찾아올 것을 암시하며 마지막 복수의 끝을 예고하는 장면이 그려져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각자의 위치에서 제각각 복수를 꾀하던 보육원 4인방이 김길도를 몰락시키려는 목적으로 마침내 재결합해 함께 복수를 계획하는 장면이 그려지며 종영을 한 회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드라마의 결말이 어떻게 맺어질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국수의 신’ 최종회는 오늘(3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