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윤형빈 “‘라스’만 나오면 일이 없어져” 악연 고백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윤형빈/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윤형빈/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개그맨 윤형빈이 ‘라스’와의 악연을 털어놨다.

2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윤형빈이 출연해 ‘라디오스타’와 얽힌 일화를 공개했다.

이날 윤형빈은 “‘라스’에 두 번이나 출연했었다”라며 “보통 여기 나오고 나면 더 잘되는데, 나는 ‘라스’만 나왔다 하면 일이 2개씩 없어졌다”고 한탄했다.

이어 윤형빈의 말이 길어지자 이경규는 호통을 치며 “시끄럽다”고 그의 말을 끊었고, 김구라는 “재미도 없고, 말도 느리다”라며 돌직구를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