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잘 먹는 소녀들, 생중계 비난 뒤집고 잘 먹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잘먹소' / 사진=JTBC '잘먹소' 방송 화면 캡처

JTBC ‘잘먹소’ / 사진=JTBC ‘잘먹소’ 방송 화면 캡처

‘잘 먹는 소녀들’에 편집의 기적이 일어났다.

JTBC ‘잘 먹는 소녀들(이하 잘먹소)’이 지난 29일 첫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먹방 대결’ 8강전이 펼쳐졌다. 에이핑크 남주, 트와이스 다현-쯔위, 오마이걸 지호, 구구단 강미나, 레드벨벳 슬기, 나인뮤지스 경리, 시크릿 전효성이 출연했다.

앞서 ‘잘먹소’는 지난 15일 네이버 V Live 생중계를 진행했다. 당시 새벽 시간에 진행된 생중계에서 걸그룹 멤버들은 긴 대기시간 탓에 불어버린 짜장면, 눅눅해진 치킨 등을 먹어야 했다. 결국 이날 녹화에서는 소녀들이 ‘억지로’ 먹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고, 프로그램은 비난을 피하지 못 했다.

하지만 본방송 ‘잘먹소’는 꽤나 그럴 듯하게 변신했다. 우선 시작부터 남달랐다. 대결에 나선 걸그룹 멤버들은 레슬링 선수처럼 등장했고, MC 김숙-조세호-양세형은 해설위원이 돼 대결을 중계했다. 멤버들은 각자 자신 있는 야식을 소개하며 맛있게 먹었다. 특히 생중계에서 비난의 중심에 섰던 음식 퀄리티는 묘하게 가려졌다. 오히려 각 음식마다 비춘 요리 과정은 식욕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게다가 평소 다이어트에 스트레스를 받는 걸그룹 멤버들은 과거 음식에 얽힌 서러운 사연 등을 공개하기도 하며 ‘먹방’에 진정성까지 더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을 연상케 하는 비장한 느낌의 배경 음악과 음식을 씹는 음향이 더해졌다. 패널들의 멘트와 리액션은 적재적소에 삽입돼 소녀들의 대결에 몰입도를 높였다. 투표 결과가 발표되는 과정에서는 묘한 긴장감마저 느껴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토너먼트 형식의 ‘먹방 대결’을 하루 안에 끝내야 하는 것을 생방송으로 지켜본 이상, 이들의 ‘먹방’은 보는 이들에게 불편함을 줄 수밖에 없다. 8강을 넘어 4강, 결승전에서도 계속해서 음식을 먹어야 하는 멤버들의 속사정이 눈에 보인다면 더욱 그럴 것이다. 또 굳이 이들의 대결에 생방송 투표가 필요한 것일까 하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이제 첫 발을 내디딘 ‘잘먹소’가 비난을 씻고 재정비해 새로운 먹방의 패러다임을 쓸 수 있을까.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