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빨로맨스’ 류준열, 황정음에 “포기하고 나한테 와요” 고백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류준열,황정음/사진제공=MBC '운빨로맨스' 방송화면

류준열,황정음/사진제공=MBC ‘운빨로맨스’ 방송화면

‘운빨로맨스’ 류준열이 황정음에게 속마음을 고백했다.

29일 방송된 MBC ‘운빨로맨스'(연출 김경희, 극본 최윤교)에서는 제수호(류준열)가 심보늬(황정음)에게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심보늬는 제수호에게 동생 보라(김지민)가 눈을 떴다는 소식을 알리며 부적을 한번만 더 써달라고 부탁했고, 제수호는 흔쾌히 수락했다. 이어 두 사람은 보라를 보러 병원에 갔다.

제수호는 보라에게 “언니가 좋아하는 남자에요. 궁금한 게 많은데 언니가 옛날부터 답답이었는지…”라며 “언니가 동생 살린다고 애많이 썼어요. 보통 사람들은 상상도 못할 그런 일들… 말도 못해”라고 말했다.

이어 제수호는 “얼른 일어나서 언니한테 당당히 얘기 좀 해줘요. 행복하라고. 좋아하는 사람 있으면 실컷 좋아하고, 잡고 싶은 사람 있으면 얼른 잡으라고 좀… 앞으로 자주 봐요”라고 당부했다.

이후 두 사람은 병원 밖으로 나왔고, 제수호는 심보늬에게 “포기하고 나한테 와요”라며 “우리 키스하고 나서 보라가 눈을 떴어요. 보늬씨 이런 거 좋아하지 않아요? 운명? 말 안 해도 조금씩 끌리는 마음, 저도 조금씩 생기기 시작했거든요”라고 고백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