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유하나 “이용규, 결혼 후 처가 방문 한 것 손에 꼽아” 폭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백년손님' 유하나/사진제공=SBS

‘백년손님’ 유하나/사진제공=SBS

유하나가 남편 이용규를 “사위 학교에 보내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는 야구 선수 이용규의 아내이자 배우인 유하나가 출연한다.

유하나는 이 날 결혼 생활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남편이 결혼 후에 처갓집을 방문 한 것이 손에 꼽는다”라고 고백했다. 뒤이어 “남편이 처갓집을 자주 안 가기 때문에 아직도 장인을 대하는 태도가 어색하다. ‘안녕하십니까?’, ‘안녕히 주무십시오’ 등의 딱딱한 말투로 형식적인 말만 한다”라고 폭로했다.

또한 유하나는 “이용규를 문제 사위를 모범 사위로 바꿔주는 ‘후포리 사위 사관학교’에 보내고 싶다”며 사위 학교 입학을 사전 예약했다는 후문.

‘백년손님’은 오는 3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