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혜옹주’ 허진호 감독 “손예진에 시나리오 써보라고 권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허진호

‘덕혜옹주’ 허진호 감독 / 사진=조슬기 기자 kelly@

허진호 감독이 과거 손예진에 시나리오를 써 볼 것을 권유했다고 밝혔다.

허진호 감독은 29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는 열린 영화 ‘덕혜옹주'(감독 허진호) 제작보고회에서 손예진과 11년 전 영화 ‘외출’에서 함께 작업했던 것을 언급했다.

이날 허 감독은 “11년 전 ‘외출’이란 영화를 함께 작업하며 나중에 손예진과 다시 작품을 같이 하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11년 전에도 손예진은 굉장히 똑똑한 배우였다. 당시에 내가 시나리오를 써보는 게 어떻겠느냐고 말할 정도로 작품에 대한 해석력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덕혜옹주’는 주인공이 소화해야하는 나이 폭이 넓어 연기력이 필요했다. 손예진은 그런 면에서 말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뛰어난 연기력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덕혜옹주’는 역사의 격랑 속에 비운의 삶을 살았던 대한제국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의 삶을 다룬 작품이다. 권비영 작가의 소설 ‘덕혜옹주’를 원작으로 하며, 역사적 사실에 상상력을 더해 만들어진 팩션(Fact-Fiction)으로 스토리에 활력을 더했다.

오는 8월 개봉 예정.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