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VR영상 선공개…한적한 고창에 와있는 듯한 착각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tvN '삼시세끼' 촬영지 고창 / 사진제공=tvN '삼시세끼'

tvN ‘삼시세끼’ 촬영지 고창 / 사진제공=tvN ‘삼시세끼’

‘삼시세끼’의 촬영지 고창을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tvN’ 삼시세끼 고창편(이하 삼시세끼)’ 제작진은 29일 고창 촬영지 곳곳을 볼 수 있는 VR(가상 현실)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정선편의 집과는 다른 느낌이 담겨있다. 집 전경뿐 아니라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 남주혁의 모내기 현장까지 360도로 생생히 볼 수 있다. 키보드나 마우스를 이용해 화면을 돌려보면 마치 직접 현장에 가 있는 것처럼 촬영지 사방의 모습이 보이고, 새들이 지저귀는 한적한 고창 시골의 소리도 들을 수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1일 첫 방송에 앞서 시청자들이 ‘삼시세끼’를 더욱 쉽고 재미있게 체험해 볼 수 있도록 360도 영상카메라로 촬영한 VR 영상을 먼저 공개하게 됐다. 시청자가 마치 고창에 직접 와 있는 것처럼 사방을 둘러볼 수 있는 영상으로 방송에서와는 또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29일부터 2주 간 왕십리 CGV 로비에서는 ‘삼시세끼 VR 체험존’이 운영된다. 평일에는 기념 사진을 찍을 수 있고, 주말에는 VR 영상 시청 이벤트를 통해 영상을 더욱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이번 ‘고창편’은 ‘정선편’과 ‘어촌편’에 이은 새 시리즈로, 오는 7월 1일 오후 9시 45분에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