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 마골피 “생애 첫 예능.. 실검 1위는 먼나라 일” 소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가수 마골피(마망), 방송인 유재석 / 사진제공=피알씨티

가수 마골피(마망), 방송인 유재석 / 사진제공=피알씨티

‘슈가맨’으로 재조명된 가수 마골피가 소감을 밝혔다.

마골피는 29일 텐아시아에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이하 슈가맨)’ 출연 소감과 함께 MC 유재석과 함께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마골피는 지난 28일 방송된 ‘슈가맨’에 슈가맨으로 출연해 히트곡 ‘비행소녀’를 부르며 화제를 모았다.

마골피는 “생애 첫 예능인데 무사히 마쳐 다행이다”며 “내가 좋아했던 가수 선배님들이 나오는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돼 너무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마골피는 방송 이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 상위권을 차지한 데 대해 “아직 피부에 와닿지는 않는 것 같다”며 “지금도 대중교통으로 연극 연습하러 다니고, 음악 작업하러 다닌다. 나에게 실검이란 아직은 그냥 먼나라 일”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마골피는 이어 “마골피와 ‘비행소녀’를 기억해주시는 분들, ‘슈가맨’ 제작진 여러분에게 너무너무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 마망이라는 이름으로 가수 활동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골피는 앞서 지난 28일 신곡 ‘지침서’를 발표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