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굿와이프’, 믿고 보는 기승전’전도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조슬기 (굿 와이프 제작발표회)

배우 전도연이 29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굿 와이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조슬기 기자 @kelly

“여러분은 지금 전도연과 함께 계십니다.”

29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tvN ‘굿와이프'(연출 이정효, 극본 한상윤) 제작발표회의 진행을 맡은 방송인 박지윤의 말처럼 이날 주인공은 단연, 전도연이었다. 감독과 배우 모두의 답변이 기승전’전도연’이었다.

이날 이정효 감독은 전도연을 캐스팅하게 된 이유에 대해 “‘이 역할을 우리나라에서 누가 하면 좋을까?’를 물었을 때, 다들 똑같이 전도연을 말했다”고 밝혔다.

이정효 감독은 극 중 전도연의 배역 이름인 김혜경에 대해서도 “작가가 전도연이 출연한 모든 작품을 봤다. 그 중 영화 ‘무뢰한’을 보고 그 이름이 어울릴 것 같아 쓰게 됐다”고 설명했다. 전도연에 대한 제작진의 신뢰와 애정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유지태는 “전도연 캐스팅 소식을 듣고, 꼭 한번 만나고 싶었던 선배이자 최고의 여배우와 함께 하는 영광을 누려보고 싶었다”며 자신의 출연 계기 역시 전도연이었음을 밝혔다.

극 중 전도연과 경쟁구도를 형성하는 이원근 역시 “우리나라에서 내로라 하는 선배님이기 때문에 같이 한 컷에 붙을 수만 있다면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가졌다”며 시종일관 전도연과 한 작품에 출연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한 벅찬 심정을 드러냈다.

촬영 내내 전도연과 가장 많이 붙어있다는 나나는 “부담감도 많이 가지고 있었는데, 전도연 선배가 저한테 대해주시는 눈빛이라든지 행동, 말들이 굉장히 따뜻하게 느껴졌다”면서 “내가 놓치는 부분들을 선배가 디테일하게 이야기해주셔서 공부가 많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장에서 최고의 선생님은 전도연 선생님이지 않을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무한 신뢰와 극찬의 중심에 선 전도연은 극 중 검사 남편이 구속되자 생계를 위해 결혼 이후 15년만에 로펌 변호사로 복귀하는 김혜경 역을 맡아 혼란과 절망을 극복하고 자신의 자아를 찾아가는 모습을 연기한다.

전도연은 “‘굿와이프’는 저에게 새로운 도전”이라며 자신에게 쏟아지는 관심과 기대만큼 그 역시 ‘굿와이프’를 통해 보여줄 스스로의 새로운 모습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굿와이프’는 승승장구하던 검사 남편 이태준(유지태)이 스캔들과 부정부패 의혹으로 구속되고, 결혼 이후 일을 그만뒀던 아내 김혜경(전도연)이 가정의 생계를 위해 서중원(윤계상)의 로펌 소속 변호사로 복귀하면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법정 수사극이다. 전도연, 유지태, 윤계상, 김서형, 나나, 이원근 등이 출연하며, ‘디어 마이 프렌즈’ 후속으로 오는 7월 8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