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더 해피엔딩’ 송대관, 불어난 빚에 자살 결심까지 ‘충격’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가수 송대관 / 사진제공=채널A '한 번 더 해피엔딩'

가수 송대관 / 사진제공=채널A ‘한 번 더 해피엔딩’

‘한 번 더 해피엔딩’ 송대관이 뜨거웠던 인생사를 돌이켜봤다.

29일 방송된 채널A ‘한 번 더 해피엔딩’에는 50년 가까이 무대에 서면서 수많은 가수왕 트로피를 거머쥔 국민가수 송대관(71)이 출연했다.

송대관은 ‘해 뜰 날’, ‘차표 한 장’ 등 서민의 마음을 담은 대표곡을 통해 많은 이들에게 힘과 용기를 줬다. 그러나 지난 2013년 부동산 사기 사건에 휘말리면서 방송국으로부터 돌연 출연정지를 당했다.

2015년 무혐의 판결을 받았지만 3년간의 공백과 사기 사건에 연루됐다는 꼬리표는 쉽게 극복되지 않았다. 그는 대중을 실망시켰다는 자책감과 불어난 빚더미, 눈앞에 닥친 생계 문제로 마포대교를 바라보며 죽을 결심까지 했다며 가감 없이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여기에 2007년 뇌경색으로 쓰러진 후배 가수 방실이의 이야기도 더해졌다. 한때 집의 방 한 칸을 내어주고 같이 살 정도로 가까웠던 동생 방실이가 가수 생활을 접고 오로지 투병만 한지도 햇수로 벌써 10년 째. 오랜만에 동생 방실이를 찾아간 송대관은 결국 참았던 눈물을 보였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