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와이프’ 전도연 “나나와 호흡, 처음 듣고 놀라긴 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조슬기 (굿 와이프 제작발표회)

사진=조슬기 기자 kelly@

‘굿와이프’ 전도연이 나나와의 호흡을 언급했다.

전도연은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굿와이프’(극본 한상운, 연출 이정효) 제작발표회에서 “처음에 감독님이 나나가 어떻냐고 해서 깜짝 놀라긴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연기 경험이 없는 친구다. 하지만 나도 11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이기 때문에 데뷔를 하는 마음이다. 같이 떨면서 첫 촬영을 시작했다”며 “나나가 현장에서 많이 떨리고 긴장될 텐데 옆에서 에너지를 많이 준다. 너무 잘하고 있다. 선배지만 조언을 하기보다 서로 위로하면서 잘해내고 있다”고 말했다.

극 중 나나가 맡은 역할은 김혜경(전도연)의 동료료 로펌 조사원이다. 합법과 불법 사이를 오가며 정보를 캐내는데 재주가 있는 캐릭터다.

 

나나는 “‘굿와이프’에 출연을 하게 돼서 너무 행복하고 설렜다. 준비를 하면서도, 촬영을 하면서도 즐거웠다. 이렇게 훌륭한 선배들과 이 자리에 있는 것도 너무 영광스럽다. 배우는 점도 굉장히 많다. 그래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집중하고 노력하려고 항상 마음가짐을 가지고 있다.

국내 최초로 동명의 미드를 리메이크하는 ‘굿와이프’는 승승장구하던 검사 남편 이태준(유지태)이 스캔들과 부정부패 의혹으로 구속되고, 결혼 이후 일을 그만 뒀던 아내 김혜경(전도연)이 가정의 생계를 위해 서중원(윤계상)의 로펌 소속 변호사로 복귀하면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법정 수사극이다.

전도연, 유지태, 윤계상, 김서형, 나나, 이원근 등이 출연한다. ‘디어 마이 프렌즈’ 후속으로 오는 7월 8일 오후 8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