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윤석, 20년간 ‘규라인’ 1인자 지킨 비결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개그맨 이윤석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개그맨 이윤석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개그맨 이윤석이 20년 동안 ‘규라인’ 1인자를 지킨 비결을 공개한다.

29일 방송되는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는 ‘킹경규와 네 제자들’ 특집으로, 이경규-이윤석-윤형빈-유재환-한철우가 출연한다.

이날 이윤석은 ‘규라인’에 입성하게 된 역사적인 순간을 밝혀 모두를 폭소케 했다. 그는 과거 해외 공연 당시 이경규가 은밀히 숙소로 불러 “너의 비빌 언덕이 돼주겠다”라고 말하며 ‘규라인’ 입성을 제안했음을 밝혔다.

특히 이윤석은 ‘모르쇠 생존법’으로 이경규의 얼굴에 미소가 만개하게 했다. 김구라는 이경규가 ‘부데끼다’를 ‘부다끼다’로 얘기하자 이를 지적했는데, 이윤석은 알면서도 모른척 하는 모습을 보인 것. 김구라는 이윤석이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한 것을 언급하면서 “20년 붙어있는 이유가 있었다”라며 이윤석을 칭찬했다.

그런가 하면 이윤석은 리모컨 대동, 욕조에 물 받기 등 이경규의 ‘진짜 수족’으로서의 활약상을 공개했고 순수한 눈망울로 “제가 즐거워서 하는 거다”라고 말해 이경규를 흡족하게 했다. 이 같은 이윤석의 활약상에 4MC는 “넌 (이경규의) 유산을 받을 자격이 있다”라고 강력하게 주장했다는 후문이다.

‘라디오스타’는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