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소닉 소속사, 잠적 중인 엔소닉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엔소닉

엔소닉/사진제공=C2K엔터테인먼트

엔소닉 소속사가 잠적 중인 엔소닉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29일 엔소닉 소속사 C2K 엔터테인먼트 측은 “일방적으로 잠적을 한 엔소닉 멤버 제이하트, 최별, 봉준, 시후, 민기, 시온 등을 상대로 계약을 위반했다고 주장하며,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엔소닉은 지난 5월 7일부터 진행된 이틀간의 도쿄 공연을 마치고 귀국한 뒤 아무 이유 없이 소속사의 계속된 연락을 무시한 채 잠적했다. 이후 소속사는 예정된 K-STAR 공개 방송, 중국 화인 TV 녹화, 팬 미팅 등의 스케줄을 연이어 취소시켜 계약 위반으로 피해를 입었다.

소속사 측은 “스케줄 펑크라는 사태를 막고 대화를 시도하기위해 엔소닉 멤버들과 연락을 시도하기 위해 노력하던 중 ‘전속 계약을 해지해달라’는 일 방적인 내용이 담긴 통고문을 받은 상태”라며 “현재까지도 엔소닉은 소속사와의 연락을 두절한 채 잠적 중”이라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