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7월 11일 컴백 확정..첫 정규 발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조슬기

여자친구/사진=텐아시아DB

걸그룹 여자친구가 컴백일을 확정지었다.

29일 여자친구 소속사 쏘스뮤직 측은 “여자친구가 오는 7월 11일 첫 번째 정규음반 ‘L.O.L’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데뷔 후 처음으로 내놓는 정규음반인 만큼 심혈을 기울여 준비했으며, 한 뼘 성장한 여자친구의 모습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며 “상반기에 큰 사랑을 받았던 만큼 하반기에도 열심히 활동할 테니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여자친구의 컴백은 지난 1월 발표한 세 번째 미니음반 ‘스노플레이크(Snowflake)’ 이후 6개월 만이다. 아울러 데뷔 후 처음이라는 점도 의미가 크다.

‘L.O.L’은 크게 웃는다는 뜻의 ‘Laughing out Loud’, 사랑을 듬뿍 보낸다는 뜻의 ‘Lots of Love’ 두 가지 의미를 담고 있는 약자이다. 오프라인 음반 역시 각기 다른 콘셉트의 2가지 사양의 음반으로 발매될 예정이다.

이로써 여자친구는 첫 번째 정규음반을 통해 그간 보여주지 못했던 숨겨진 모습을 풍성하게 담아낼 예정이다.

여자친구는 오는 7월 11일 0시 새 음반을 발표하고, 같은날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쇼케이스를 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