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 “‘굿 와이프’는 복귀 아닌 데뷔작”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조슬기 (굿 와이프 제작발표회)

배우 전도연이 29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굿 와이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조슬기 기자 @kelly

배우 전도연이 “첫 데뷔라는 생각으로 촬영에 임한다”고 말했다.

전도연은 29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tvN ‘굿와이프'(연출 이정효, 극본 한상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소감을 밝혔다.

전도연은 ‘굿와이프’를 통해 지난 2005년 SBS ‘프라하의 연인’ 이후로 11년만에 안방극장을 찾는다.

“드라마 현장이 많이 변했더라”고 말문을 연 전도연은 “11년만에 복귀라고 하니 오래 일한 배우라는 생각이 들더라. 복귀가 아닌 첫 데뷔라는 생각을 하고 현장에 적응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극 중 전도연은 검사 남편이 구속되자 생계를 위해 결혼 이후 15년만에 로펌 변호사로 복귀하는 김혜경 역을 맡아, 혼란과 절망을 극복하고 자신의 자아를 찾아가는 모습을 연기한다.

‘굿와이프’는 승승장구하던 검사 남편 이태준(유지태)이 스캔들과 부정부패 의혹으로 구속되고, 결혼 이후 일을 그만뒀던 아내 김혜경(전도연)이 가정의 생계를 위해 서중원(윤계상)의 로펌 소속 변호사로 복귀하면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법정 수사극이다. 전도연, 유지태, 윤계상, 김서형, 나나, 이원근 등이 출연하며, ‘디어 마이 프렌즈’ 후속으로 오는 7월 8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