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빈 “예쁜 역할, 도저히 익숙해지지가 않아” (인터뷰)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전혜빈 /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전혜빈 /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전혜빈이 예쁜 역할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전혜빈은 29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tvN ‘또 오해영’ 종영 인터뷰에서 모든 것이 완벽한 ‘예쁜’ 오해영 역을 맡아 연기를 펼친 것에 대해 “현장에서 저를 예쁜 해영이라고 불렀다. 그런데 들을 때마다 오그라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예쁜 역할은 안하고 싶다. 세상에서 예쁜 역할이 제일 어렵다. 미쳐버리겠다. 첫 등장 신부터 닭살이 돋고 귀도 간질거리고 진땀도 났다. 예쁜 캐릭터는 도저히 익숙해지지가 않느다”면서 “앞서 ‘직장의 신’에서도 예쁘고 티 없이 맑게 자란 역을 맡았는데, 나는 단 한 번도 그렇게 살아본 적이 없다. 부잣집 딸내미도 아니고 금수저도 아니다. 그래서 불편한 점이 있다. 안 어울린다고 생각하는데, 자꾸 그 역할을 입으라고 한다. 배우로서 당연히 거절할 수는 없지만 몸에 잘 맞지는 않다”고 밝혔다.

그래도 전혜빈은 캐릭터의 매력을 제대로 살리기 위해 직접 옷 코디에도 신경 쓰며 오해영을 만들어갔다. 그는 “오피스룩하면 정형화된 이미지가 있는데 오해영은 짧은 치마나 소재, 컬러에 신경을 많이 썼다. 화려하지만 약간 단아한 느낌이 날 수 있도록 신경을 많이 썼다”고 설명했다.

애정이 컸던 만큼 아쉬움도 컸다. 그는 “캐릭터에 대한 욕심이 많아서 더 잘해보고 싶었는데 벌써 끝이 나버렸다. 그런데 지금의 아쉬운 기분이 맞는 것 같다”며 “다음 작품에서 그 부분을 채울 수 있게 노력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전혜빈은 28일 종영한 ‘또 오해영’에서 외모부터 스펙까지 모든 것을 갖춘 ‘예쁜’ 오해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겉으로 봤을 때 모든 걸 가진 ‘금해영’으로 동명이인의 오해영(서현진)에게 알게 모르게 상처를 주는 인물이었다. 하지만 겉보기에만 완벽했지, 실상은 사랑받기 위해 애쓰는 애처로운 인물이었다. 전혜빈은 그런 오해영의 상처받은 심리상태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극의 인기를 견인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