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소나무 “여자의 변신은 무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소나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소나무/사진=서예진 기자yejin0214@

“여자의 변신은 무죄이니까요.”

180도 변신을 꾀한 걸그룹 소나무의 말이다.

소나무는 29일 오전 11시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진행된 세 번째 미니음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변신의 이유를 밝혔다.

수민은 “여자의 변신은 무죄라고 생각한다. 한 번쯤은 우리도 바꾸고 싶었다. 데뷔 때는 어두운 콘셉트라면 이번에는 밝아졌다. 다양한 장르를 소화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릴 것”이라고 전했다.

민재는 역시 “우리의 옷을 입은 것 같다. 정말 입고 싶었고, 다양한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소나무는 이번 새 음반의 콘셉트를 ‘바비인형’으로 잡고, 여성스러운 매력을 더했다.

타이틀곡 ‘넘나 좋은 것’은 원더키드, 박수석, 김창락 작곡가 의기투합해 만든 곡으로 발랄한 멜로디에 청량한 보컬이 돋보인다.

소나무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