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 민재 “1년 동안 실력을 쌓기 위해 노력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소나무

소나무/사진제공=TS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소나무가 “공백기 동안 실력을 쌓는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소나무는 29일 오전 11시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진행된 세 번째 미니음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근황을 전했다.

민재는 “그동안 실력을 쌓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막내 뉴썬은 수록곡의 작곡에도 참여했다”고 귀띔했다.

뉴썬은 “좋은 기회를 얻어 마르코 작곡가와 수록곡 ‘B.F’라는 곡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넘나 좋은 것’은 작곡가 원더키드, 박수석, 김창락이 의기투합해 만든 곡으로, 발랄한 멜로디에 청량한 보컬이 돋보인다.

소나무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