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조보아, 강지환 슈퍼갑질에 역공 ‘허당’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몬스터' 조보아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캡처

MBC ‘몬스터’ 조보아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캡처

‘몬스터’ 조보아가 강지환에게 역공격을 당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몬스터>(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주성우)에서는 신영(조보아)의 저녁식사 초대를 계속해서 거절하던 의문의 K가 기탄(강지환)임이 밝혀졌다.

이날 신영은 K의 거듭된 초대 거절에 오기가 발동, “그 자식이, 은근 전투력 생기게 한다”며 계속해서 K와 저녁 약속을 잡지만 모두 거절당하고 분노했다.

결국 K의 스위트룸을 찾아가 최고급 샴페인을 건네기까지 했음에도 거부당하자 신영은 “더러워서 못해 먹겠다”, “나 도신영이다. 도도그룹 외동딸”이라며너 1년 전과 같은 안하무인 상속녀의 모습을 보였다.

이후 공원에서 러닝을 하던 신영은 기탄을 발견하고 뒤쫓아가지만 기탄이 이미 죽은 사람임을 상기하곤 “내가 요즘 과로를 해서 또 헛것이 보이나?” 라며 허당기 넘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몬스터”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