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29일 생애 첫 시구-시타 ‘잠실 나들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룹 러블리즈 서지수, 류수정 / 사진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그룹 러블리즈 서지수, 류수정 / 사진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그룹 러블리즈가 생애 첫 시구-시타에 나선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 측은 29일 “러블리즈 멤버 서지수, 류수정이 29일 잠실에서 펼쳐지는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에 시구 및 시타자로 선정됐다. 생애 첫 시구인 만큼 무척 설레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두산베어스의 홈경기에서는 ‘미스터 두데이(Mr. Doo Day)’ 라는 남성 팬을 겨냥한 한 특별한 이벤트를 펼친다. 이에 많은 남성 팬들의 응원을 받고 있는 러블리즈가 시구자와 시타자로 나서게 됐다.

러블리즈는 소속사를 통해 “생애 첫 시구를 앞두고 있어 틈틈이 연습을 하고 있다”면서 “설레고 긴장되지만 좋은 시구와 시타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준비 잘 하겠다, 두산이 힘을 받아 승리할 수 있도록 멋지게 시구를 마치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러블리즈는 시구와 시타를 위해 오늘 29일 잠실구장을 찾을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