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 한효주, 이종석에 불꽃 따귀… 스펙터클 사건의 서막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W' 스틸컷 / 사진=MBC 제공

‘W’ 스틸컷 / 사진=MBC 제공

‘W’ 이종석 한효주가 파격적인 ‘불꽃 따귀’ 세례를 펼치는 사진이 공개돼 시선을 모으고 있다. ‘웹툰 세계’ 이종석-‘현실 세계’ 한효주는 놀라운 첫 만남을 시작으로 스펙터클한 사건을 겪으며 강력한 케미스트리를 발산할 예정이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W-두 개의 세계’(극본 송재정, 연출 정대윤, 이하 W) 측은 29일 강철 역의 이종석과 오연주 역의 한효주의 첫 커플컷을 공개했다. ‘W’는 2016년 서울, ‘웹툰 W’ 속 슈퍼재벌 강철(이종석)과 현실세계의 호기심 많은 외과의사 오연주(한효주)가 같은 공간 다른 차원을 교차하며 벌이는 로맨틱 서스펜스 멜로.

이종석이 ‘W’에서 맡은 강철 역은 그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만렙 스펙을 소유한 벤처 재벌이자 ‘웹툰 W’ 속 주인공 임이 밝혀지며 더욱 상상력을 자극하고 있는 상황. 한효주는 극 중 정 많은 흉부외과 레지던트 2년차 오연주로 분해 초짜 의사지만 직업 윤리 의식을 완벽하게 탑재한 캐릭터를 맡아 화제를 모았다.

앞서 각각의 세계에서 살고 있는 이종석과 한효주가 만날 것임이 예고된 가운데, 이들의 첫 커플 컷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이 역사적인 첫 만남 이후 ‘따귀’를 날리는 상황이 더욱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여기에 뺨을 맞은 이종석은 여유로운 반면, 이종석의 뺨을 때린 한효주가 한껏 울상이 돼 있는 등 코믹한 기운이 흘러 이들이 어떤 첫 만남과 인연을 이어갈지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초반부터 ‘따귀’ 세례를 안기는 파격적인 촬영을 이어간 이종석-한효주. 지난 5월 21일 서울 모처의 한 의류점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두 사람은 촬영장에 들어서자마자 ‘자체발광’ 케미스트리를 만들어내며 촬영장을 환하게 밝혔고, 촬영 전 정대윤 감독과 촬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등 연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그러나 촬영에 들어가자 분위기는 180도로 바뀌었다. 이종석-한효주는 상황에 몰입하며 한껏 감정을 잡아갔고, 이를 지켜보는 이들마저 긴장하게 한 것. 특히 두 사람은 언제 그랬냐는 듯 ‘폭풍 따귀 세례’를 이어갔고, 강렬한 명장면을 만들어내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줬다는 후문.

‘W’ 제작사 측은 “이종석-한효주 씨가 촬영장에 등장하자마자 선남선녀의 완벽한 투샷으로 스태프 사이에서는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면서 “초반 촬영부터 ‘따귀’를 주고 받아야 하는 다소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두 사람은 각각 ‘웹툰’ 속 인물 강철과 ‘현실 세계’의 오연주에 몰입, 완벽한 장면을 완성시켰다. 이들의 ‘특급’ 케미를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 드린다”라고 당부했다.

‘W’는 매 작품마다 특유의 상상력으로 대중을 사로잡은 송재정 작가와 스타일리시한 연출력을 보여 온 정대윤 감독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오는 7월 20일 첫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