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풀 마인드’ 장혁, 잃어버렸던 마음 되찾을 수 있을까?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뷰티풀 마인드' 화면 캡처 / 사진=KBS 제공

‘뷰티풀 마인드’ 화면 캡처 / 사진=KBS 제공

병원이라는 세상 속에서만 살아왔던 의사 장혁, 그의 삶에 큰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

웰메이드 드라마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KBS2 ‘뷰티풀 마인드’(극본 김태희, 연출 모완일 이재훈)에서 위험한 의사 이영오(장혁)가 새로운 자극을 받기 시작했다. 그는 타인의 감정에 전혀 공감을 하지 못하는 반사회적 인격장애를 지니고 있다. 자신이 그 어떤 상황에서도 흐트러짐 없이 수술을 완벽하게 해내는 것은 그의 텅 빈 마음이 가장 큰 원동력이 되어준다는 신념이 있던 터.

하지만 영오는 자신의 수술 도중 사망한 신동재(김종수)의 사건을 통해 큰 혼란을 겪게 됐다. 오직 가능한 수술만 하고, 수술대에 선 이상 환자는 꼭 살려냈던 그였기에 이번 사건은 그의 감정의 큰 파동을 이끌어냈다. 때문에 모두가 보는 앞에서 계진성(박소담)을 몰아붙이며 “내 수술은 완벽했다”라고 외치는 장면은 그가 얼마나 큰 충격과 당혹스러움에 직면했는지를 알 수 있었다.

영오에게 있어 병원은 자신의 장애를 숨기고 살 수 있는 선명한 세상이었다. 환자를 살리기만 하면 아무도 자신을 문제 삼지 않는 안전지대였던 것. 그랬던 그는 자신의 과오가 아니었음을 주장하기 위해서 신동재를 죽인 살인 사건의 진범을 찾아야 하는 상황에 놓여졌다. 이를 위해 영오는 적대적 관계를 이어온 경찰 계진성과 손까지 잡았다.

뿐만 아니라 영오는 석주(윤현민)를 짝사랑하는 진성의 병뚜껑 반지를 보고도 “못봤다”는 거짓말을 했다. 이는 그녀를 향한 호기심과 궁금증이 생겼음을 직감케 했다.

오로지 아버지 이건명(허준호)의 통제 아래 살아왔던 영오는 조금씩 ‘진짜 세상’에 마주하기 시작했다. 비록 자신의 수술이 완벽했다는 것을 주장하기 위한 시작이지만 변화할 수 있는 출발선인 셈이다.

지금의 영오는 섬뜩하리만치 차갑지만 그의 눈으로 본 세상과 사람들의 마음은 너무도 가감이 없어서 뼈아프기도 하다. 이는 영오가 지닌 투명한 시선과 순수성에 대한 기대심리를 불어넣고 있는 상황. 때문에 사건과 사람들에 얽히고설키며 잃어버렸던 마음을 조금씩 되찾아갈 그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감정없는 의사, 장혁의 성장과 변화를 주목하게 만드는 ‘뷰티풀 마인드’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