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코미디위크’ 김준호 “‘부코페’는 무역센터, ‘코미디위크’는 연구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서예진, 제 1회 홍대 코미디위크

개그맨 김준호가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류플러스에서 진행된 1회 ’홍대 코미디위크’ 기자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개그맨 김준호가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과 ‘홍대 코미디위크’를 비교했다.

김준호는 28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 위치한 신한류플러스에서 열린 ‘제 1회 홍대 코미디위크(이하 코미디위크)’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부산국코미디페스티벌(이하 부코페)’의 대표인 김준호는 ‘홍대 코미디위크’의 고문을 맡고 있다.

이날 김준호는 “‘부코페’ 개막식에 개그맨들을 초청하는 것도 쉽지 않다. 방송하는 분들이기 때문에 스케줄이 많다. 부산까지 내려와서 공연 자체를 하기가 힘들다”며 “‘부코페’나 ‘홍대 코미디위크’가 개그맨들이 방송과 무대를 넘나드는 걸 독려했다고 생각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부산·홍대를 비롯해 아산·청도 등 여러 코미디 축제들이 있는데 각자 색깔이 다르다. ‘부코페’는 무역센터다. ‘부코페’에서 멜버른 코미디 페스티벌 집행위원장이 옹알스를 보고 초청했다. ‘코미디위크’는 의지가 있는 개그맨들에게 자리를 빌려줘서 공연을 완성해나가는 연구소 개념이라 봤으면 좋겠다”며 두 코미디 축제의 특징을 비교했다.

‘홍대 코미디위크’는 코미디 공연의 부흥을 위해 서울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개그 페스티벌로 서울 홍대 일대 6개 소극장을 중심으로 개최되며, 오는 7월 1일부터 3일까지 진행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