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심으뜸, 직업병 고백 “사람들 어깨 높이-자세 보게 돼”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심으뜸/사진제공=tvN '택시' 방송화면

심으뜸/사진제공=tvN ‘택시’ 방송화면

‘택시’ 심으뜸이 직업병이 있다고 밝혔다.

28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는 심으뜸과 양정원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운동 전도사로서 직업병이 있을 것 같은데?”라는 이영자의 질문에, 심으뜸은 망설임 없이 “어깨 높이요”라고 답했다.

이어 심으뜸은 “엑스레이 투시되듯이 척추 뼈가 휘어졌는지 등의 불균형이 눈에 다 보인다”라며 “가족들이 앉아서 그냥 치킨 먹을 때도 안 좋은 자세가 눈에 자꾸 들어온다. 정수리를 잡고 허리를 펴라고 말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