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미 린 스피어스, “16살 때 임신 경험, 충격적이었다”

[텐아시아=장선영 기자]
d

제이미 린 스피어스/앨범자켓

팝 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동생이자 배우인 제이미 린 스피어스(25)가 16살에 임신했을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제이미 린 스피어스는 27일(이하 현지시간) 티엘씨(TLC)와의 인터뷰를 통해, 16세에 남자친구였던 케이시 알드리지의 아이를 임신했으며 무섭고 충격적이었다고 고백했다. 또한 몸이 아팠고 뭔가 이상해 주유소 화장실에서 임신 테스트기로 임신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제이미 린 스피어스는 차마 부모님 얼굴을 볼 수가 없어 ‘임신했다’는 쪽지를 남기고 도망쳤다고 전했다.

당시 유명했던 드라마 ‘조이101(Zoey101)’의 네 번째 시즌을 막 끝냈던 제이미 린 스피어스는 임신으로 인해 다섯 번째 시즌을 함께 하지 못했다. 한 언론사의 단독보도로 알려진 16세 하이틴 스타의 임신 소식은 몇 주간 큰 화제가 됐다. 제이미 린 스피어스는 “잠잠해질 때까지 3주를 숨어 있었다.”며 “세상이 멈춘 것 같았다.”고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제이미 린 스피어스는 전 연인 케이시 알드리지와 결혼을 약속했지만 결국 결별했으며, 2014년 사업가인 제임스 왓슨과 결혼했다. 최근에는 뮤지션으로 활동하고 있다.

장선영 기자 tobean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