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크리스-루한-타오 中 내 법적 대응 이어간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왼쪽부터) 크리스, 루한, 타오 / 사진=텐아시아DB

(왼쪽부터) 크리스, 루한, 타오 / 사진=텐아시아DB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중국 법원에 제기한 소송 총 14건이 정식 입안됐다.

앞서 SM은 무단으로 회사와 팀을 이탈한 크리스, 루한, 타오 및 이들의 불법적인 연예활동을 도모한 관련 기업들을 대상으로 중국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이로써 SM은 2015년 9건의 소송에 이어, 2016년에도 총 14건의 소송을 제기, 자사와 EXO의 권익 침해에 적극 대처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분명히 했다. 또 크리스, 루한, 타오로 인해 선의의 회사들이 피해를 받거나 이들의 불법적인 연예 활동에 관여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모든 법률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뜻을 더욱 확고히 했다.

SM은 “한국 법원에 일방적인 소를 제기하고 이탈한 크리스, 루한, 타오 3인은 판결이 있기 전까지 SM 소속 아티스트이며, 법원의 정식 판결 전 활동은 모두 불법적 활동이다. 금번 소송에 이어 지속적으로 중국에서도 법률적 조치들을 이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양국 공동의 문화 발전을 위해, SM은 지난해부터 더욱 부각되고 있는 지적 재산권 및 계약 정신의 중요성에 대한 중국국가판권국의 정책, 중국출판협회의 공약, 한중 저작권 포럼의 양해각서 계약 준수 정신을 수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중국국가판권국은 지난 2015년 ‘인터넷 음악 서비스 제공자 음악 저작물 무단 배포금지에 관한 통지’를 공포해 지적 재산권의 보호를 천명했으며, 같은 해, 중국 방송영화 TV 사회조직연합회 및 중국 출판협회는 ‘신문출판 방송영상업계 종사자 직업 도덕 자율 공약’을 통해 계약 준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한중 양국은 2016년 제12차 한중 저작권 포럼에서 ‘음악 분야 한중 저작권 민간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며 주요 의제로 ‘계약 준수 정신’을 논의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