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TEN] ‘부산행’ 정유미♥마동석, 러블리 커플의 칭찬 릴레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부산행’ 정유미와 마동석이 훈훈한 우정을 자랑했다.

정유미와 마동석은 지난 21일 서울 청진동 나인트리 컨벤션에서 진행된 영화 ‘부산행’ 제작보고회에서 서로를 ‘마요미’, ‘정요미’라고 부른다고 밝혔다.

이날 진행을 맡은 방송인 박경림은 대기실에서 마동석이 정유미를 향해 반갑게 “정요미”라고 부르는 것을 보고 놀랐다고 말했다. 이에 마동석은 부끄러워하며 정유미와 서로의 이름에 ‘귀요미’를 붙여 부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유미는 마동석과 부부로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된 데 대해 “마동석 선배님이 감성과 이성을 가지고 계신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 연기하는 데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마동석 역시 “모두 알다시피 굉장히 훌륭한 배우”라며 “정유미는 연기할 때 훨씬 빛이 나는 배우”라고 극찬했다.

정유미와 마동석의 다정다감 칭찬 릴레이는 텐아시아 공식 유튜브 채널, 네이버 TV캐스트 채널 등에 공개된 제작보고회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풀 버전으로 만나볼 수 있다.

영화 ‘부산행’은 전대미문의 재난이 대한민국을 뒤덮은 가운데, 서울역을 출발한 부산행 열차에 몸을 실은 사람들의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그린 재난 블록버스터 프로젝트로 공유·정유미·마동석·최우식·안소희·김의성·김수안 등이 출연했다. ‘부산행’은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영상. 김형기 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