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구단 “팀명? 처음에는 깜짝..지금은 좋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조슬기 (구구단 쇼케이스)

구구단/사진=조슬기 기자 kelly@

걸그룹 구구단이 팀명에 대한 속내를 밝혔다.

구구단은 28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광나루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진행된 데뷔 음반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상상만 하던 데뷔를 하게 돼 떨리고 설렌다”고 말했다.

미나는 “사실 처음에는 ‘구구단’이란 팀 이름을 듣고 깜짝 놀랐다”면서 “지금은 계속 들으니까 자연스러워졌고, 깊은 뜻이 담겨있어서 매우 좋다”고 밝혔다.

나영은 “회사 내에서 팀명 공모전을 통해 ‘구구단’으로 정해졌다. 대표님께서 적극적으로 추천했다. 다른 직원들의 만류에도 가장 ‘구구단’이란 이름을 지지하셨다”고 배경을 전했다.

구구단은 젤리피쉬에서 내놓은 첫 걸그룹으로, ‘프로듀스 101’을 통해 얼굴을 알린 김세정, 김미나, 김나영 등이 포함돼 있는 9인조 그룹이다. 타이틀곡 ‘원더랜드’는 중독적인 멜로디와 청량한 분위기의 곡으로,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극대화했다.

구구단은 28일 0시 데뷔 음반을 공개했고, 각종 음원차트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