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삼시세끼①] 만재도 패밀리의 벼농사 도전기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삼시세끼 고창편' 포스터 / 사진=tvN 제공

‘삼시세끼 고창편’ 포스터 / 사진=tvN 제공

낚시를 하고, 회를 손질했던 만재도 패밀리가 벼농사를 짓는다.

‘삼시세끼’ 시리즈가 돌아왔다. 어촌편 멤버인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 그리고 새로운 멤버인 남주혁까지 뭉쳤다. 이들은 고립됐던 만재도에서 고창으로 보금자리를 옮겼다.

이진주 PD는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tvN ‘삼시세끼 고창편’(연출 나영석, 이진주) 기자간담회에서 “차승원과 유해진에게 조금 더 편안한 환경을 마련해주고, 그들이 그곳에서 어떤 라이프스타일을 보여주는지를 관찰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왜 고창일까? 김대주 작가는 “고창을 답사했을 때 고향집에 가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정선이 가끔 놀러가는 펜션처럼 편안한 장소, 만재도는 고립돼서 현실에 없는 것 같은 비현실적인 공간이었다면, 고창은 현실적인 공간이었다”면서 “왠지 우리네 할머니, 할아버지가 살고 있을 것 같은 일상적인 공간이다. 이전 시리즈보다 가까게 느껴지는 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지만 한 끼를 짓는 일은 여전히 힘이 든다. 김 작가는 “고창이 편안하고 식재료가 많지만 경험해보니 한 끼 해먹는 일은 어디에서나 힘이 들더라. 재료를 구하고, 어떻게 해먹느냐는 새로운 숙제다. 멤버들은 불을 피우고, 재료를 구하느라 고되다”고 덧붙였다.

이진주 PD(왼쪽부터), 나영석 PD, 김대주 작가 / 사진=tvN 제공

이진주 PD(왼쪽부터), 나영석 PD, 김대주 작가 / 사진=tvN 제공

나영석 PD는 “육지에 데려다주면 더 잘할 수 있다고 노래를 불렀다. 그래서 데려다줬다. ‘어디 한 번 해봐라’는 느낌이다”고 웃어 보이며 “어촌편 멤버들이 육지에서는 어떤 식자재로 요리를 만들고, 또 어떤 삶을 살지 궁금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이서진, 옥택연이 활약한 강원도 정선과는 전혀 다른 느낌의 육지를 찾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면서 “‘삼시세끼’ 육지편이라 하지 않고, 정선편이라고 했던 이유는 각 지역마다 특색이 분명하기 때문”이라며 “고창은 강원도와는 다르게 예로부터 곡창 지대로 유명하다. 돌을 뿌려도 감자가 난다는 속담이 있다”고 했다.

무엇보다 육지로 온 이들은 자급자족 끝판왕인 벼농사에 도전해 관심을 모은다. 이날 공개된 예고편에서 악덕 업주(나영석 PD)에 의해 이장님댁 소작농으로 팔려간 멤버들이 힘겹게 벼농사를 짓는 모습이 살짝 공개됐다.

나 PD는 “만재도에서는 안 그랬는데 육지에만 오면 고질병이 돋는 것 같다. 자꾸 쇼핑하고, 읍내에 간다고 해서 돈을 벌게 해줬다. 동네 이장님 댁의 소작농으로”라면서 “적당한 금전적 이득을 취하고 이장님 댁의 논을 경작하게 됐다. 예능이니까 이들을 곤란하게 만들고 싶은 것도 있었지만 고창의 매력은 논이다. 쌀과 논은 우리나라 음식문화의 근간이다. 그 부분을 예능적으로 담기에는 어렵겠지만 그래도 시도하고 싶었다”면서 벼농사를 지을 때만은 예능이 아니라 다큐멘터리처럼 접근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모내기를 끝낸 상태다. 논농사를 빠르게 지을 수는 없지만 대신 꼼꼼하게 하려고 했다는 말도 첨언했다. 그는 “형님들은 기계를 다루고 동생은 허리를 굽힌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앞선 시리즈를 통해 ‘삼시세끼’는 ‘쿡방’의 인기를 견인했다. 하지만 ‘쿡방’의 인기가 시들해진 요즘 벼농사로 색다른 재미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진주 PD는 “요리도 요리지만 생활적인 것에 초점을 맞추려고 노력하고 있다. 촬영이 진행될수록 끈끈한 유대를 안고 서로를 가족으로 생각하고, 또 그렇게 보일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요리는 가족의 유대감이나 따뜻한 면을 강화시킬 수 있는 기능이다”고 전했다.

‘삼시세끼 고창편’은 오는 7월 1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