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열여섯에 한예종 성악과 도전…’성악 꿈나무’ 등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재발굴단' 이리사/사진제공=SBS

‘영재발굴단’ 이리사/사진제공=SBS

‘영재발굴단’에 성악 꿈나무가 등장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사상 최초로 16세의 나이로 한예종 성악과에 도전하는 성악 꿈나무 리사 양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성악을 시작한 지 2년 만에, 나가는 대회마다 상을 휩쓸었다는 이리사 양은 19세 이하 학생 중에는 단 한 번도 입학한 학생이 없었던 한국예술종합학교 성악과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세계적인 소프라노들의 음역대를 거뜬하게 소화한다는 리사, 한 달 만에 그 어렵다는 가곡 33곡을 모두 외우고 소화했다.

시험을 앞두고 시간을 줄이기 위해 도시락으로 밥을 때우는 리사. 하지만 리사의 아버지는 열심히 노력하는 리사가 아버지는 안타깝기만 하다.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에게서 태어난 리사는 남들과 조금 다르게 생겼다는 이유만으로 아이들에게 차별을 당했던 것. 이로 인해 성악을 시작하기 전까지는 웃는 얼굴을 전혀 볼 수 없었다는데.

하지만 리사는 성악을 시작한 후, 마음의 문을 열고 웃음을 되찾았다. 한예종 시험을 앞두고 긴장한 리사를 위해 제작진이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제작진이 준비한 선물은 리사의 롤모델, 세계적인 소프라노 신영옥 씨와의 일대일 만남. 과연 신영옥 씨는 리사의 노래를 어떻게 들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영재발굴단’은 오는 29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