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최성국, 유창한 중국어 뽐내며 가이드로 ‘변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불타는 청춘'/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최성국이 ‘최 가이드’로 변신하며 진가를 드러냈다.

28일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500일 기념 ‘홍콩 자유여행‘의 첫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설렘 가득한 얼굴로 공항에 도착한 청춘들은 여행 시작부터 탑승 수속 방법을 몰라 우왕좌왕했다. 이때 청춘들과 달리 최성국은 ’셀프 체크인‘을 시도했고, 청춘들은 ‘최 가이드’의 안내로 수월하게 탑승 수속을 마칠 수 있었다.

또한 총무 역할을 맡은 최성국은 회비를 걷는 일부터 각자의 취향을 고려하여 음식을 주문하는 일까지 어느 것 하나 부족함 없이 해내는 모습을 보여 청춘들의 칭찬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이연수는 ‘성국을 다시 봤다’라고 말하며 최성국의 숨겨둔 능력에 관심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 뿐 아니라, 비행기에서 중국어 공부를 쉬지 않던 최성국은 홍콩에서 ‘한류스타’ 다운 수준급 중국어 실력을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전해져 기대를 높이고 있다.

‘불타는 청춘’은 2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