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오해영’ 전혜빈, 종영 소감 “웰메이드 드라마가 됐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전혜빈 / 사진제공=나무액터스

배우 전혜빈 / 사진제공=나무액터스

배우 전혜빈이 드라마 ‘또 오해영’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전혜빈은 28일 소속사를 통해 “드라마 촬영을 모두 마치고 나니 시원섭섭하다. 그만큼 많은 사랑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생각돼 기쁘다. 연기하면서도 정말 재미있는 현장이었고, 마음이 잘 맞는 배우들과 스태프들 덕분에 이렇게까지 사랑받을 수 있었던 게 아닌가 생각된다. ‘또 오해영’이 끝까지 많은 분들의 마음속에 깊이 자리 잡히는 웰메이드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전혜빈은 tvN ‘또 오해영'(극본 박해영, 연출 송현욱)에서 외모부터 스펙까지 모든 것을 갖춘 예쁜 오해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번 드라마에서 전혜빈은 예쁜 오해영의 상처받은 심리 상태를 섬세하게 표현했다. 겉보기에는 완벽하지만, 실상은 사랑받기 위해 애쓰는 애처로운 오해영의 모습을 실감 나게 연기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전혜빈은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야만 했던 아련함부터, 부모님의 사랑을 받으며 자란 서현진을 남몰래 부러워할 수밖에 없는 측은함까지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며 이전에 없던 캐릭터로 호평을 받았다.

전혜빈은 오는 29일 개봉하는 현실 로맨스 영화 ‘우리 연애의 이력’에서 주연을 맡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