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강지환-정웅인, 극과 극 변신 예고 ‘깜짝’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강지환, 정웅인 / 사진제공=MBC '몬스터'

배우 강지환, 정웅인 / 사진제공=MBC ‘몬스터’

‘몬스터’ 강지환과 정웅인이 극과 극 변신을 예고했다.

MBC 월화드라마 ‘몬스터'(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주성우) 측은 28일 도망자에서 회사 오너로 변신한 강기탄(강지환)과 남루한 행색을 하고있는 문태광(정웅인)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강기탄은 전과 다른 세련된 정장 스타일로 변신해 앞으로 보여줄 사업가의 면모를 한껏 기대하게 했다.

기업가로 완벽 변신한 강기탄과 그가 만난 의외의 인물인 문태광의 만남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앞으로 이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발전할 것인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몬스터’ 관계자는 “두 사람의 만남 이후, 돌아온 강기탄이 복수를 완성하기 위해 계획해 온 것들을 하나씩 풀어나가며 극적 긴장감을 높일 예정이다”라며 “복수전의 시작점이 될 두 사람의 만남이 앞으로 이야기에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될지 ‘몬스터’를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몬스터’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