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나영석 PD “풋풋한 신인 찾다가 남주혁 캐스팅”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삼시세끼' 스틸컷 / 사진=tvN 제공

‘삼시세끼’ 스틸컷 / 사진=tvN 제공

나영석 PD가 남주혁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나영석 PD는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tvN ‘삼시세끼 고창편’(연출 나영석, 이진주) 기자간담회에서 “원래는 어촌편 멤버 그대로 가려고 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유해진이 영화 스케줄 때문에 출연이 불발됐다. 한 명이 결원이 된 상태였다. 처음에는 유해진과 비슷한 느낌의 나이대를 캐스팅하려고 했었는데, 유해진이 언제든지 돌아올 수 있으니 그 자리는 공석으로 남겨두기로 했다. 이번 시즌에 유해진이 없더라도 다음 시즌에는 유해진이 돌아올 수 있게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면서 “때문에 유해진과 전혀 다른 이미지나 나이대를 캐스팅하기로 했다. 손호준이 막내인데 훨씬 어린 친구를 찾아봤으면 했다. 풋풋한 신인을 찾아보려고 했고, 그러다가 남주혁을 캐스팅하게 됐다”고 밝혔다.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아름다운 시골 풍광을 배경으로 출연자들의 소박한 일상이 잔잔한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며 힐링 예능으로 사랑받고 있다.

이번 ‘고창편’은 ‘정선편’과 ‘어촌편’에 이은 새 시리즈로, 벼농사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 남주혁이 출연한다. 오는 7월 1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