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진태현, 미워할 수 없는 나쁜 매력 ‘맹활약’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진태현 / 사진제공=MBC '몬스터'

진태현 / 사진제공=MBC ‘몬스터’

‘몬스터’ 진태현이 악역 연기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진태현은 최근 방송 중인 MBC 월화드라마 ‘몬스터’에서 도광우로 분해 악역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극 중 도광우는 도도그룹의 유력한 후계자로, 돈과 권력을 등에 엎고 하늘 높은 줄 모르게 치솟은 우월감에 자신의 갑질을 당연시 여기는 악랄한 캐릭터다.

그러면서도 그는 또 다른 악역의 꾐에 당하며 자가당착에 빠지고, 의외로 사람을 쉽게 믿다 또 배신을 당하는 애처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최근 도광우는 큰 변화의 물결을 탔다. 정보석에게 배신을 당해 감옥에 갔다가 간신히 출소한 것도 모자라 도도그룹 평사원으로 전락했다가 다시 도도그룹 사장이 되는 롤러코스터 같은 상황을 겪었다. 하지만 도광우는 자신에게 어떤 일이 일어나든 휩쓸리지 않고 한결같은 재벌 2세의 갑질을 보여줘 진지함을 넘어선 블랙 코미디를 보여줬다.

진태현은 이러한 도광우 캐릭터의 억울함과 복수심 등을 세밀하게 연기해내 입체적인 연기로 호평받고 있다. 자칫 평면적으로 보일 수 있는 악역이지만, 반대 입장에서 오히려 묘하게 시청자를 설득하는 연기력은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호감을 사며 미워할 수 없는 악역 도광우를 완성해 극의 묘미를 한껏 끌어올렸다.

진태현은 캐릭터 대결 구도를 따라 코믹과 분노를 넘나들며 활약 중이다. 눈빛과 표정 그리고 목소리까지 삼박자를 두루 갖춘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과장된 표정과 생동감 넘치는 몸짓 등 다채로운 감정을 완벽히 소화해 도광우라는 배역을 자기 것으로 만들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