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힙합이 사랑하는 보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거미

거미/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가수 거미가 래퍼들이 사랑하는 보컬리스트로 다시 한 번 거듭났다.

28일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Mnet ‘쇼미더머니’와 ‘언프리티 랩스타’ 등 래퍼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참가자와의 환상적인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꾸미며, 매력을 발산한 거미를 향한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쇼미더머니4’에서 베이식의 ‘좋은 날’의 지원사격에 나선 거미는 특유의 애잔한 감성을 더하며 우승에 일조했다. ‘언프리티 랩스타2’ 파이널 무대에서도 파워풀한 보컬로 탑4와 무대를 펼쳐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또 방영 중인 ‘쇼미더머니5’에서 샵건과 매드클라운과 더불어 가족애를 담은 곡인 ‘비행소년’ 무대를 통해 또 한 번 자신의 클래스를 증명해 내 힙합이 사랑한 보컬리스트라는 평을 얻었다.

특히 무대를 장악하는 거미만의 카리스마와 두 말 필요 없는 라이브, 힙합과 잘 어울리는 독보적인 음색이 관객들과 호흡하는 무대는 물론 음원까지 그 인기를 이어 나가는 비결로 작용, ‘피처링 섭위 1순위’, ‘거미X래퍼=승리공식’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것.

관계자는 “호소력 짙은 거미의 음색이 힙합과 만나 역대급 케미스트리를 완성해 내며 주목을 받고 있다. 방송이 끝나고도 회자되는 무대 영상과 단연 돋보이는 파워를 보이고 있는 음원까지 거미의 파급력이 어마어마하다. 현재까지도 꾸준히 거미를 향한 뜨거운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