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라이어 캐리, “드디어 재혼 성공하나?”

[텐아시아=장선영 기자]
2014080619574121202

머라이어 캐리/앨범자켓

세계적인 팝가수 머라이어 캐리(46)가 약혼자 제임스 패커와 드디어 재혼할 수 있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연예매체 티엠지닷컴(TMZ)은 27일(이하 현지시간), 머라이어 캐리가 남편 닉 코논과 이혼에 합의 후 약혼자인 제임스 패커와 결혼을 할 것이며, 닉 코논이 이혼 서류에 도장 찍기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머라이어 캐리와 닉 코논은 지난 2008년 결혼해 2014년 이혼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혼에 원만하게 합의하지 못해 현재까지 법적인 부부 상태다. 매체에 따르면, 재산과 자녀 양육권 문제로 오랜 시간 협상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머라이어 캐리는 닉 코논 측 변호사가 재판에 유리한 입장에 서기 위해 이혼과정을 최대한 오래 끌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머라이어 캐리의 현재 약혼자인 제임스 패커는 호주의 카지노 재벌이자 모델 미란다 커의 전 남자친구이다. 그는 아내와 이미 이혼했으며, 가능한 빨리 머라이어 캐리와 결혼하고 싶어한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카프리 해안에서 약 한 달간 제임스 패커의 요트로 항해하며 결혼식을 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머라이어 캐리는 지난 1월, 제임스 패커와 약혼식을 올렸으며 당시 35캐럿 다이아 반지를 받은 것으로 전해져 화제가 됐다. 하지만 머라이어 캐리의 이혼 소송이 난항을 겪으며 현재 결혼은 연기된 상태다.

장선영 기자 tobean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