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의 비밀’ 강렬한 첫인상…빠른 전개부터 인물 간 갈등까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여자의 비밀' / 사진제공=KBS2 '여자의 비밀'

KBS2 ‘여자의 비밀’ / 사진제공=KBS2 ‘여자의 비밀’

‘여자의 비밀’이 강렬한 첫인상을 남겼다.

지난 27일 첫 방송된 KBS2 ‘여자의 비밀'(극본 송정림, 연출 이강현)은 첫 회부터 스피디한 스토리 전개와 더불어 등장인물 간 긴장감 넘치는 갈등의 전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날 강지유(소이현)는 서정적이고 우아한 자태의 백조 ‘오데트’에서 매혹적 카리스마의 흑조 ‘오딜’로 돌변, “차갑고 비정한 늑대에게 먹이를 줄 것이다” 며 누군가를 향한 복수를 다짐해 흡입력을 끌어올렸다. 또 오롯이 강지유를 향한 시기와 질투로 관철된 채서린(김윤서)의 시선은 이들 사이에 깊게 베인 갈등의 폭을 짐작게 했다.

이어, 모성그룹 후계자 유강우(오민석)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하는 채서린의 진짜 속내와 그런 그녀의 배후로 등장한 베일 속 남성의 정체, 그리고 아름다운 발레리나의 모습은 온데 간 데 없이 코마 상태에 빠져버린 강지유의 모습이 탄탄한 구성과 함께 쉴 틈 없이 전개됐다. 이는 이들의 사연이 본격적으로 그려질 다음 회를 향한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켰다.

‘여자의 비밀’ 관계자는 “2회부터는 네 남녀 주인공을 비롯해 이들을 둘러싼 갈등의 시발점이 본격화되며 극적 긴장감을 더할 전망이다” 고 밝히며 “이와 함께 극 초반부 도입된 다채로운 미스터리 구조는 작품을 한층 흥미롭게 즐길 수 있는 색다른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다” 는 팁을 덧붙였다.

‘여자의 비밀’은 아버지의 복수와 빼앗긴 아이를 되찾기 위해, 새하얀 백조처럼 순수했던 여자가 흑조처럼 강인하게 변해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