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정채연-동현배-이천수-김일중, 첫 게스트 낙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김일중, 이천수, 동현배, 정채연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김일중, 이천수, 동현배, 정채연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가 첫 번째 게스트를 공개했다.

오는 12일 첫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의 첫 번째 게스트로 아나운서 김일중, 전 축구선수 이천수, 배우 동현배, 그룹 다이아와 아이오아이(I.O.I)의 정채연이 출연한다.

‘정상을 노리는 2인자들’ 특집에 출연하게 된 네 사람은 녹화장에서 재치있는 입담과 넘치는 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제2의 김성주를 부르짖으며 아나테이너 1인자를 노리는 김일중은 얼굴묘사부터 재치 있는 입담까지 김성주를 능가하는 끼를 마음껏 펼쳐 시선을 끌었다. 라이벌 ‘안정환 타도’를 외치는 예능계의 샛별 이천수는 독기 품은 강력한 입담으로 녹화 시간 내내 혼신의 토크를 선보여 MC김숙으로부터 “MC기질이 있다”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태양의 형’이라는 꼬리표를 이제는 떼고 싶다고 선언한 동현배는 빅뱅을 능가하는 인기를 누렸던 자신의 과거 이야기를 공개, 그 시절 노래와 춤을 직접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제2의 수지’라 불리며 인기를 모으고 있는 청순 대명사 정채연은 언니 오빠의 마음을 저격하는 댄스와 애교 퍼레이드를 선보이며 4MC의 열렬한 호응을 이끌었다는 후문.

‘비디오스타’는 ‘라디오스타’의 스핀오프 프로그램으로 박소현, 김숙, 박나래, 차오루가 MC로 나선다. 오는 7월 12일 첫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