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 서장훈 “김민교의 ‘마지막 승부’, 만 번은 들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방송인 서장훈 / 사진제공=JTBC '슈가맨'

방송인 서장훈 / 사진제공=JTBC ‘슈가맨’

‘슈가맨’에 출연한 서장훈이 본인의 ‘슈가송’을 공개했다.

28일 방송되는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이하 슈가맨)’ 37회는 10대부터 40대까지 각 세대를 대표하는 게스트가 출연, 각자 추억 속 자신만의 슈가맨을 소개하는 ‘나만의 슈가맨’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10대 대표로는 ‘아이스크림 소녀’ 정다빈, 20대 대표로는 정채연, 30대 대표로는 걸스데이 소진, 40대 대표로는 서장훈이 출연했다. 또 MC 산다라박과 김이나가 ‘나만의 슈가맨’을 추천해 총 5팀의 슈가맨이 출연한다.

특히 40대 대표 서장훈을 본 MC들은 그가 어떤 슈가맨을 추천할지 알겠다며 김민교의 ‘마지막 승부’를 예상했다. 하지만 서장훈은 이에 몸서리를 치며 “정말 좋은 노래지만 살면서 만 번은 들었다. 나올 때마다 안 트는 곳이 없다”며, “차라리 신선하게 박상민의 슬램덩크를 틀어달라”고 부탁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슈가맨’은 이날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