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성민, 새 생명 주고 영면… 눈물의 발인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배우 김성민(43)의 빈소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학교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배우 김성민(43)의 빈소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학교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고(故) 김성민이 새 생명을 주고 영면했다.

고 김성민의 발인식이 28일 오전 8시 서울 반포동 서울송모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됐다. 고인의 유족과 지인들은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그와 작별 인사를 했다. 장지는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이다.

김성민이 43년의 나이로 짧은 생을 마감했다. 그는 지난 24일 자택 욕실에서 목을 매 자살 기도를 했다.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된 김성민은 저산소성 뇌손상으로 뇌사 소견을 받았다. 26일 오전 2시 1차, 같은 날 오전 10시10분 2차 최종적으로 뇌사판정을 받았다.

고인의 생전 의지에 따라 유가족이 장기기증을 결정했다. 서울성모병원 측은 “평소 장기를 기증하고 싶어했던 김 씨의 뜻에 따라 빠르게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고 김성민의 콩팥 2개와 간 1개, 각막 2개까지, 장기이식에 필요한 5명의 환자에게 기증된다.

26일 마련된 김성민의 빈소에는 KBS2 ‘남자의 자격’을 통해 인연을 맺은 이경규, 이윤석, 윤형빈, 김태원 등이 찾아와 조문했다. MBC ‘환상의 커플’을 함께 한 김광규, 오지호와 JTBC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에서 호흡을 맞춘 한그루 등도 애도를 표했다.

‘환상의 커플’에서 아내 역을 연기했던 한예슬은 자신의 SNS에 “Rest in peace, my friend(친구여, 평화로이 잠들길)”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남자의 자격’에서 함께 한 선우는 과거 김성민이 그려준 그림과 함께 “힘들 때 도움 되지 못해 미안하다”는 글과 함께 슬픔을 표현했다.

2002년 ‘인어아가씨’로 안방극장에 데뷔한 김성민은 ‘왕꽃 선녀님’, ‘환상의 커플’ 등 드라마를 비롯해 ‘남자의 자격’ 등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2010년, 2015년 두 차례 마약 관련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