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라인’ 이경규-이윤석-윤형빈-유재환-한철우, ‘라디오스타’ 출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라디오스타'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방송인 이경규-이윤석-윤형빈-유재환-한철우가 ‘라디오스타’에 출격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킹경규와 네 제자들’ 특집으로, 예능 대부 이경규와 그의 옆을 지키는 ‘규라인’ 이윤석-윤형빈-유재환-한철우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경규는 “내가 나오면 최소 2주 분량이다”라고 말하며 예능 대부다운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또 “시청률 두 자리 찍어보자”라고 포부를 밝혔다고 전해져 그들의 예능감에 대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특히 이경규의 최측근 4인 이윤석-윤형빈-유재환-한철우는 자주 버럭 하는 이경규에게서 살아남는 ‘규라인 생존법’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들은 야구 수신호에 버금가는 이경규의 제스처와 최측근이 아니라면 알기 힘든 반어법 화법 등 이경규만의 다양한 습관들을 대 방출했다는 후문이다.

또 이날 유재환은 영혼 없는 기계적인 리액션의 제왕으로 거듭나 ‘제2의 박수홍’으로 등극할 예정이다. 이에 이경규가 유재환의 평소 모습이라며 기계적으로 인사하는 그의 모습을 완벽하게 재연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22년 차 무명 영화배우 한철우는 영화 ‘범죄와의 전쟁’에서 함께 출연했던 최민식의 소개로 이경규를 만나게 된 특별한 인연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경규는 첫 예능이 무색할 만큼 적재적소 애드리브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드는 한철우의 애드리브에 “한철우 씨가 상당히 내달리고 있다”라며 만족스러움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입만 열면 큰 웃음을 터뜨리는 예능계의 큰 형님 이경규와 그를 보필하는 네 명의 수족들인 이윤석-윤형빈-유재환-한철우의 웃음 폭탄 토크는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