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와이프’ 전도연 “극적인 상황에 매료돼 출연 결심”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굿와이프' 스틸컷 / 사진=tvN 제공

‘굿와이프’ 스틸컷 / 사진=tvN 제공

11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전도연이 ‘굿와이프’를 복귀작으로 선택한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끈다.

국내 최초로 동명의 미드를 리메이크를 한 tvN ‘굿와이프(극본 한상운, 연출 이정효)’는 승승장구하던 검사 남편 이태준(유지태)이 스캔들과 부정부패 의혹으로 구속되고, 결혼 이후 일을 그만 뒀던 아내 김혜경(전도연)이 가정의 생계를 위해 서중원(윤계상)의 로펌 소속 변호사로 복귀하면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법정 수사극이다.

2005년 ‘프라하의 연인’ 이후 오랜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전도연의 모습에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도연에게 드라마 복귀작으로 ‘굿와이프’를 선택한 이유를 묻자 가장 먼저 “대본이 굉장히 재미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시나리오 속에는 드라마도 있고, 인물도 있다. 전작에서는 드라마적인 스토리보다 조금 더 인물과 그 인물이 느끼는 감정에 더 중점을 두고 작품을 선택했었는데, ‘굿와이프’는 유일하게 인물 보다는 작품이 갖고 있는 드라마, 스토리와 극적인 상황들에 매료돼서 출연을 결심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극 중 전도연은 검사 남편이 구속되자 생계를 위해 결혼 이후 15년만에 로펌 변호사로 복귀하는 김혜경 역을 맡는다. 오랜 시간 가정주부로 살았던 한 여성이 하루 아침에 맞닥뜨린 충격적인 사건들을 극복해 나가는 과정에서 겪는 심리 변화와, 가슴 깊은 상처와 절망을 딛고 여성 법조인으로 활약하며 온전한 자신을 되찾아가는 과정에서 세계가 인정한 전도연 특유의 흡입력 있는 연기가 선보여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 사진을 살펴보면 비주얼 적인 변신도 이목을 끈다. 차분한 파스텔톤이나 모노톤의 정장으로 커리어우먼다운 세련된 모습을 자랑하고 있는 것. 부드러운 미소부터 생각이 많은 듯 정면을 응시하는 표정까지 ‘굿와이프’ 속 변호사로 성장해나갈 전도연의 모습에 귀추가 주목된다.

전도연, 유지태, 윤계상, 김서형, 나나, 이원근 등이 출연하며 tvN이 선보일 또 하나의 웰메이드 장르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새 금토드라마 ‘굿와이프’는 ‘디어 마이 프렌즈’ 후속으로 오는 7월 8일 오후 8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