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향단이 동생 “난 항상 언니의 그림자” 서러움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춘향이, 향단이/사진제공=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춘향이, 향단이/사진제공=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동상이몽’ 향단이 동생이 서러움을 토로했다.

2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에서는 춘향이와 향단이 자매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다 가진 춘향 언니와 일을 도맡아 하는 향단이 동생의 일상이 공개됐다. 동생 미소는 하루종일 식당일을 돕고 어머니와 함께 다슬기를 구하러 가는 등, 바쁜 하루를 보냈다. 반면 언니는 소리 공부를 하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다.

미소가 어머니에게 “왜 언니는 일 안 시키고 나만 시켜?”라고 묻자, 어머니는 “언니는 약하고 넌 안 약하잖아”라고 답했다. 이를 본 서장훈은 “언니는 왜 약해요?”라고 물었고, 언니는 “풀 알레르기가 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어머니와 미소, 언니는 함께 밥상 앞에 앉아 저녁식사를 했고, 미소는 어머니에게 “나는 항상 언니의 그림자잖아”라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자매의 일상을 본 이이경은 “미소가 정말 내 동생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