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오해영’ 허정민, 클럽에서 놀고 있는 김지석에 “매형, 집에 가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허정민, 김지석/[텐아시아=이은진 기자]'또 오해영' 허정민이 김지석을 설득했다. 27일 방송된 tvN '또 오해영'(연출 송현욱, 극본 박해영)에서는 박훈(허정민)이 클럽에 있는 이진상(김지석)에게 들이닥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이진상은 클럽에서 여자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때 박훈이 찾아와 "매형, 이딴식으로 하는 거 아니야. 애를 생각햐앶. 누나는 무슨 죄야?"라고 소리쳤다. 이에 이진상은 "아무것도 아니야"라고 변명했지만 박훈은 "집에가자 매형. 사랑 없는 결혼생활이 죄는 아니잖아. 우리 누나 아직 매형 사랑한다고"라며 그를 설득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허정민, 김지석/사진제공=tvN ‘또 오해영’ 방송화면

‘또 오해영’ 허정민이 김지석을 설득했다.

27일 방송된 tvN ‘또 오해영'(연출 송현욱, 극본 박해영)에서는 박훈(허정민)이 클럽에 있는 이진상(김지석)에게 들이닥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이진상은 클럽에서 여자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때 박훈이 찾아와 “매형, 이딴식으로 하는 거 아니야. 애를 생각해야지. 누나는 무슨 죄야?”라고 소리쳤다.

이에 이진상은 “아무것도 아니야”라고 변명했지만 박훈은 “집에 가자 매형. 사랑 없는 결혼생활이 죄는 아니잖아. 우리 누나 아직 매형 사랑한다고”라며 그를 설득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