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풀 마인드’ 장혁, 자신을 범인으로 의심한 아버지 허준호 ‘원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장혁, 허준호/사진제공=KBS2 '뷰티풀 마인드' 방송화면

장혁, 허준호/사진제공=KBS2 ‘뷰티풀 마인드’ 방송화면

‘뷰티풀 마인드’ 장혁이 아버지 허준호를 원망했다.

27일 방송된 KBS2′ 뷰티풀 마인드'(연출 모완일, 이재훈 극본 김태희)에서는 이영오(장혁)가 아버지 이건명(허준호)을 향해 원망의 말을 내뱉었다.

이날 이영오는 자신을 범인으로 의심한 이건명에게 “아버지는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으셨죠. 세상에서 가장 정의로운 얼굴을 한 채 속으로는 아들인 나를 의심 할 뿐이었죠”라고 말했다.

이어 이영오는 “내가 진범일까봐 두려움에 떨면서”라고 덧붙였고, 이건명은 변명을 하려고 했다. 이에 이영오는 “입은 거짓말을 해도. 몸은 거짓말을 못하죠”라고 날카로운 한마디를 던졌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